푸시 알림에 대해 우리가 몰랐던 5가지 사실

푸시 알림에 대해 우리가 몰랐던 5가지 사실
출처: 플레어레인

21세기 초 스마트폰의 등장 이후로 웹 푸시와 앱 푸시 알림은 수많은 CRM 마케팅 전문가들의 사랑을 받아 왔습니다. 초창기에는 단순한 알림 목적이었지만 이제는 급격한 기술 발전과 혁신을 통해  초개인화, 가성비, 자동화를 갖춘 효과적인 마케팅 방법으로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급격하게 변화하는 기술과 트렌드에 마케터들은 누구보다 긴밀하게 세상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은 푸시 메시지에 관한 최근 통계를 기반으로 5가지 사실을 확인하며 앞으로 어떤 대비를 해야할지 알아보겠습니다.

1. 뒤쳐지고 싶지 않은 심리

블랙 프라이데이, 초특가 세일, 암호화폐 열풍 - 이제 FOMO (Fear of Missing Out)는 어디에나 있으며 누구도 여기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유저의 즉각적인 반응을 도출할 수 있는 푸시 알림은 이러한 심리를 가장 잘 활용하는 채널입니다. 2017년 PCH에서 실시한 A/B 테스트 결과는, 긴급한 어조를 사용하면 고객 리텐션을 30%까지 늘릴 수 있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많은 이들의 실수는 창의적인 문구를 제작하려다 흔히 말하는 ‘낚시성 문구’ 를 써버리는 것입니다. 통계에 따르면 유저들의 55%는 푸시 알림을 허위로 인식할 경우 스팸으로 분류한다고 합니다

2. Gen-Z에게 다가가기

성공적인 푸시 알림 메시지에서 관련성 있는 정보와 개인화는 빠질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하지만, 특정 세대에게 더 어필하는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2022년 McKinsey의 연구에 따르면, 70%의 Gen-Z는 푸시 알림을 통해 관련 업데이트를 받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틱톡 등 트렌디하고 즉각적인 컨텐츠와 신선한 정보를 소비하는 Gen-Z에게 푸시 알림은 효과적인 접근법으로 각광 받고 있습니다. 

3. 양보다는 관련성

사람은 생각보다 복잡합니다. 우리 유저들은 어떤 때에는 기분에 따라 눈에 보이는 알림창을 다 꺼버리고 싶어하다가도 동시에 장바구니에 고이 모셔둔 신상 핸드백에 대한 알림은 계속 받고 싶어합니다. 2023년 Business of Apps의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스마트폰 유저는 하루 평균 46개의 푸시 알림을 받으며 유저의 42%는 나에게 더 어울리는 알림을 받기를 원한다고 합니다. 정보의 홍수 속에서 살아가는 유저들의 마음을 잡으려면, 아침 신문처럼 부담 없이 유용한 정보를 담은 메시지로 다가가는 것이 효과적일 것입니다.

4. 백 마디 말보다 이모지 

이모지는 이미 오래 전부터 온라인 채팅을 넘어서 웬만한 글 한 구절보다 더 효과적인 소통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2023년 통계에 따르면 모바일 및 이메일 마케팅 메시지에서의 이모지 사용이 775% 증가했으며, 푸시 알림에서 이모지 사용은 클릭율을 최대 124% 증가시키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5. 표준은 Chrome

이제 우리는 웹 푸시를 통해 마케팅 예산 낭비를 줄이고 개인화된 메시지를 통해 웹사이트 방문 유저들을 정밀 타겟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중 Google Chrome은 2022년 전 세계 웹 푸시 알림의 95%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이 압도적인 수치는 마케터들이 다양한 브라우저에 맞추어 알림이 어떻게 표현되는지 걱정을 하는 대신 하나의 브라우저에서의 모습을 최적화하는 것이 더 효율적일 수도 있음을 의미합니다. 

끝맺으며

푸시 알림은 과거에도, 그리고 오늘날에도 효과적인 CRM 마케팅 전술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최근 AI 기술의 급격한 발전과 함께 알림 메시지 기능은 이전보다 더욱 개인화되고 더욱 정밀해졌으며, 자동화 기술을 통해 개발자가 필요 없는 푸시 알림 솔루션에 대한 수요 또한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플레어레인은 비즈니스 매출 성장과 함께 고객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한  쉽고 직관적인 푸시 알림 CRM 솔루션을 구축하며 비즈니스와 잠재 고객을 연결할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하세요!